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Search Results for: 한재열

09

3월

한재열 <개인 個人, The individuals>

한재열 Jeayeol Han

개인 個人, The individuals

2014.02.25 – 3.22

 

한재열웹자보1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사슴사냥 레지던시 한재열 기획 초대전

개인(個人)_The individuals

 

대안공간 아트포럼리의 레지던시 프로젝트 사슴사냥 2기 작가로 활동 중인 한재열이 2014년 아트포럼리 전시의 첫 문을 연다. 그의 작업은 사람들의 얼굴을 기억했다 강한 색과 빠른 터치로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4호정도의 작은 캔버스에 스쳐지나가는 순간의 이미지(얼굴)들을, 실물크기를 추구하며 작업해 오다 2013년을 기점으로 100호, 200호로 거대 확장을 시도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작가가 그려온 찰나의 이미지(얼굴)들은 지나가버린 순간을 현실로 옮기는 일과 같다. 그러나 그 얼굴은 색과 거친 붓자국으로 어렴풋하게 형상을 유추해 볼 수 있을 뿐 더 이상 얼굴이 아니라 작가화 된 삶 속의 풍경이 된다. 이렇듯 작가와 우리가 마주하는 얼굴들은 이미 지나가버린, 스쳐지나간 이미지와 순간이 만나는 찰라 그 이상이 것들을 이야기 한다.

 

불쾌 속의 쾌의 미감

미술대학 졸업 이후 뉴미디어를 활용한 예술 활동에서 작가는 벗어날 수 없는 평면적인 답답함을 느꼈다. 새로운 장르에서 조차 한계를 느낀 작가는 오히려 기본, 더욱 회화적인 것에 몰두하는 계기가 된다. 이후 한재열은 조형적으로나 감성적으로 가장 함축적인 형상인 얼굴을 원시적인 힘과 괴테의 색채론을 토대로 표현하기 시작한다.

그의 그림은 빛을 통해 표현되는 명암보다는 괴테의 색채론의 철저한 인식하에 색채의 선명함에 주목하여 원색과 검정, 하양의 색채를 넘나들고, 구상과 추상을 경계를 넘나든다. 고대 그리스인들이 고안한 콘트라포스트를 얼굴에 적용하여 자연스러운 균형과 조화를 이뤄내고 이것이 그의 그림을 페인팅인 동시에 조각처럼 보이게 하는 역할 또한 하고 있다. 괴테의 색채론에서 작가 취하는 색채와 검정과 하양을 통해 나타내는 명암효과, 자연스러운 조화를 위한 콘트라포스트 적용까지, 이 모든 것이 한재열 작품이 갖는 에너지의 원천이다.

작가는 색채의 힘 자체로 감성을 전달하는 것에 중점을 두기 때문에 색의 필요성을 더 중요하게 보고 현대에서 쓰여지는 색의 근본에 대해 성찰하려는 끊임없는 노력을 해왔다. 그가 화면에 담아낸 원색이란 원시성을 지향하고 근대성을 강조하는 것이지만 결국 이것은 현대인의 결핍의 지점과 시대를 인식하는 작가만의 방식과 도구로서의 역할을 한다.

이 모든 과정의 시너지로 발생하는 에너지에 우리는 가장 먼저 압도당하고 그 속에서 불쾌속의 쾌를 경험한다. 작가 사용하는 색채의 강렬함뿐 만 아니라 물감이나 오일바를 뭉개고 짓누르는 방식에서도 우리는 쾌를 경험할 수 있다. 여기서 우리는 불쾌가 미적판정을 촉진하는 특별한 감정이라는 것과 동시에 그 속에 쾌라는 미감 또한 분명 존재하는 것을 알고 있다. 쾌와 불쾌에 대한 판단은 대상과 상황으로부터 느끼는 인간의 감정에 기초하며 이미지로 다가올 때 불쾌와 쾌의 두 가지 모습은 그 자체로의 아름다움이기도 하다.

 

냉소적으로 바라보기

페터 슬로터다이크의 「냉소적이성비판」를 인용하자면 ‘시대는 냉소적이 되었고, 이 새로운 가치도 단명하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누구나 당사자가 될지 모른다는 당혹감, 시민 가까이 숨쉬는 것, 평화보장, 삶의 질, 책임 의식, 환경 친화, 이 모든 것 가운데 그 어떤 것도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다. 물론 우리는 적절한 때를 기다릴 수는 있다. 냉소주의는 그런 우리 뒤에서 장황한 회담이 끝나고 사태가 진행될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 우리의 맥빠진 근대성도 ’역사적으로 사유할 줄 알지만, 우리 자신은 이 미 오래전부터 의미 있는 역사 속에서 살아간다는 사실을 의심하고 있다.’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현대인들, 특히 한국이라는 지역에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시대착오적인 상황들을 접하며 깊은 탄식 속에 무력감을 느끼며 스스로 무감각해지려하거나 수많은 정보를 신뢰하지 않는다. 내적 상심에 기인한 의심은 스스로 반문하며 개인의 문제 안으로 침잠해 간다.

비단 한재열 또한 예외가 아니어서 작가의 태도에서도 읽을 수 있는데 작품 속에 존재하는 얼굴은 개인이지만 하나의 대상으로서 존재하는 스쳐간 풍경으로 인식한다는 점이다.

그의 작업실을 가득 채운 얼굴들은 서로 다른 연작이지만 하나의 작품으로 느껴지게 하는 지점은 현상과 분리된 유기체 자체에 집중하여 근대이성의 장점을 몸으로 체계화하는 일련의 과정이며, 스스로 할 수 있는 충격의 가능성을 시도하는 힘이라는 긍정적 결과를 낳기도 한다. 그러나 동시대의 예술가들도 거친 통과의례와도 같은 근대에 대한 탐구는 일상화를 넘어 작가 고유의 서사적 구조를 구축하는 ‘성찰’이 수반될 때에 비로소 빛을 발할 것이다.

 

작가 한재열은

코드의 감옥이라는 지금, 근대이성으로의 회귀로 보는 철없는 사고로 사유되지 않는다. 코드가 시스템의 시각화로 복기되지 않는 간극을 점검과 이미지 발현으로 간극의 복기라는 과정으로 보고자 한다.

이번 레지던시 프로젝트를 통해 본 한재열은 성실성에서 기반한 다작과 작업에 대한 과학적 사고, 연구의 자세라는 근래에 보기 드문 작가적 미덕을 갖췄다. 또한 작업과 작가의 사고가 그대로 일치하는데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변화된 작품에서도 읽을 수 있다. 가장 달라진 지점은 화면의 확장인데 테크닉적 변화의 시도로 보더라도 상당히 거대한 에너지를 품고 있고 이 거대미는 작가가 주목하는 불쾌안의 쾌를 설명하는 예시와도 같다.

커다란 얼굴이 주는 거대미의 쾌감은 미감을 확산하는 의미의 전환, 개인의 얼굴이 풍경이 아닌 ‘사람’으로 다가올 때까지 지켜보고 싶다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DSC_3408

17

7월

2013

일본 Gallery G2국제 교류전
2013.04.02-04.12
설치,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Edu Archiving
윤국재
2013.04.23-04.27
설치,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Reverbration
홍동철, Hong dongchul, 洪東徹
2013.04.30-05.19
조각,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이한열 26년전
강영민, 구본주, 김봉준, 김야천, 이윤엽, 최병수
2013.06.03-08.20
회화
@이한열 기념관

알렙 El Aleph
이능재, Rhie neungjae, 李能宰
2013.06.08-06.22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두개의 섬 여기와서 해보실래요?
김유성, 김단비
2013.06.23-06.30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ON [온:]
故김수열, Kim sooyeol, 金洙烈
2013.07.11-08.10
미디어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빈화분들
박상용, Park sang yong, 朴相勈
2013.08.17-08.31
미디어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윤엽 展
이윤엽, Lee yunyop, 李允曄
2013.09.10-10.05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조용한 실험
인송자, Yin songja, 印松子
2013.10.12-11.17
설치, 조각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차곡차곡
예술꼬뮤니티 아터 어린이 작가들
2013.11.09-11.23
설치, 조각,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아는사람
전진경, Jun jinkyoung, 田珍鶊
2013.12.03-12.15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2013 사슴사냥 레지던시 『오픈스튜디오』
김민지, 박명래, 송수연, 이능재, 한재열
2013.12.20-12.21
미디어, 회화
@디포그


TIME LINE
김민지, 박명래, 송수연, 이능재, 한재열, 허연화, 홍동철
2013.12.20-2014.01.27
미디어,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17

7월

2014

개인個人_The individuals
한재열, Han jaeyeol, 韓在烈
2014.02.25-03.15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불완전한 시공
김민지, Kim minji, 金玟志
2014.04.07-04.22
설치,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신조차 우울한시대
송수연, Swan song, 宋受娟
2014.04.29-05.18
설치, 조각,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이종교배
김민지, 박명래, 박상덕, 송수연, 이능재, 이성경, 한재열, 허연화, 홍동철
2014.05.24-06.04
미디어, 설치, 조각, 회화
@오픈스페이스 배

37.500449°N/126.756274°E
허연화, Hur yeonhwa, 許蓮華
2014.06.16-07.05
미디어, 설치, 조각,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마을로의 초대
소촌家 그곳엔, 휴상가구 공방, 펀퀼트 공방, 셀봉종이접기 교실
2014.07.14-07.26
설치, 조각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꿈꾸는 고래
하나린 아트스페이스
2014.08.04-08.30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남은 것은 발아래 거무튀튀한 널빤지 하나뿐이었다
곽기쁨, Gwak gippume, 郭기쁨
2014.09.10-09.27
설치,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나로부터의 비행
정성호, Jeong Seong Ho, 鄭成鎬
2014.10.06-10.11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한 방에 한 그림 걸기 <1ROOM=1PICTURE>
김주희, 나규환, 나미나, 다케시, 박상덕, 박송이, 박정신, 백경신, 송유건, 윈드. 이수민, 이진우, 치명타
2014.10.21-10.27
미디어, 설치, 조각,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PLUS STORY
이병창, Lee byungchang, 李柄昌
2014.11.04-11.15
설치, 조각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시비시비展_시비걸어 주세요. 네?
▪삼정동 마을 지킴이: 박봉자, 석점숙, 신영옥, 이연리, 정혜영, 조성남, 홍수임, 홍영주, 황화자
▪사슴사냥 레지던시 작가: 박명래(사진), 박상덕(조각, 설치), 양반김(김동희+양진영, 설치, 영상, 퍼포먼스), 이능재(회화), 이상미(회화, 설치, 영상), 정연(영상, 사진)
2014.12.12-12.12
미디어, 설치, 조각,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야성의 부름
김영장, kim young jang
2014.12.08-12.15
회화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RHEE

14

12월

Archive Directory

09

3월

<이종교배(Outbreeding system)전>

참여작가_ 김민지,박명래,박상덕, 송수연,이능재,이성경, 한재열,허연화,홍동철

<이종교배(Outbreeding system)전>

2014.05.24(sat) – 2014.06.04(wed)

 

동종교배

 

 

대안공간아트포럼리- 오픈스페이스배에 기숙하다.

이종교배(Outbreeding system)전

대안공간을 자처하는 두 공간, 부천의 아트포럼리와 부산의 오픈스페이스배의 교류전 <이종교배>전을 오픈스페이스 배에서 개최합니다. 대안공간에서 대안이라는 것은 주류를 일탈한 이질적 다양성을 기본으로 하는 개념입니다. 이를 기반으로 공간별로 지향하는 대안과 대안이 만나는 것은 통섭과 융합의 형상을 내오는, 웹2.0시대에 맞는 관계 소통의 좋은 유기체라 할 것입니다. 유사형질(類似形質) 또는 같은 종(種)끼리의 수정한다는 동종교배를 반복하면 유전자에 결함이 생겨 결국에는 종이 사멸하는 동종교배 퇴화의 법칙으로 대안 전시공간 교류를 바라보는 관점은 대안의 형질 자체를 다양성의 대안으로 보지 못하는 스펙트럼의 폭을 말 할 것입니다.

로컬, 지역이라는 개념의 유의미성을 짐작하는 데는 각자의 위치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사고의 스펙트럼으로 바라보게 되며 중앙이라는 상부구조의 형이상학적 개념은 바라보는 대상에 따라 중의적 의미를 낳는다. 그 의미에 대한 논의는 남겨 놓고 중앙과 지역, 주류와 대안이라는 이항대립적 대안이 동종업에 중심이 아닌 나열된 지역간 교배는 동종업 안에 존재하는 이종간의 다층적 구조를 이미지로 형상화 한다는 점에서 이번 전시의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동종 간 결합으로 근대 변증적 트러스트를 구축해가는 끼리 문화는 이종 간의 소통과 결합을 방해합니다. 지배, 피지배 구조에서 확대되어 다양성으로 재생산 되는 이항대립의 상징적 이미지로 논리의 한 축을 세우는데 이종간의 다양한 교배의 시도들이 그 기초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융복합이라는 이종 교배를 요구하는 시류에 즐거이 동승하는 이번 전시는 ‘대안’이라는 같은 지향을 추구하는 동종(동일업종)과 다른 지역 이라는 이종, 각 로컬의 대안적 행위, 동종간 이종배합입니다. 근친상간을 금지하는 역사 속에 만들어진 문명의 지반 속에 인간의 호혜적 교환물, 작품 교류로 이항대립의 근거를 생산하며 관계망이라는 이종교배의 준거를 만들어준 오픈스페이스배에 감사를 드립니다.

신데렐라 동화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듯이 권선징악의 바름을 배타적 관계설정으로 교육화 하는 것이 아니라 신데렐라의 계모가 친모와 같은 가족의 구성체로써 딸들과 함께 행복한 여생을 보냈다라고  인류의 역사는 이종교배의 준거 틀로 진행되었다는 해피앤딩의 결말을 바래 봅니다.

■아트포럼리 대표 이훈희

IMG_5981

 

09

3월

사슴사냥 오픈스튜디오

참여작가 : 김민지(회화), 박명래(사진), 송수연(회화&설치), 이능재(회화), 한재열(회화), 허연화(조소), 홍동철(회화)

<사슴사냥 오픈스튜디오>

  1. 12. 20 (Fri) – 12. 21 (Sat)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271-20 ㈜ 디포그 F1/F4

<사슴사냥 전시>

  1. 12. 20 (Fri) – 2014. 1. 27 (Mon)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2동 567-9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사슴포스터

 

대안공간 아트포럼리(대표 이훈희)에서 2012년 생성과 협력, 커뮤니티라는 키워드로 부천이라는 지역에 처음으로 작가 레지던시 프로젝트 ‘사슴사냥’을 시작한 바 있다. 입주작가에게는 창작공간과 전시공간 지원 뿐만이 아니라 전시기획과 홍보와 같은 창작과 전시 전반에 걸친 지원이 이루어지는 사슴사냥프로젝트는 올해도 2013년 5월 입주를 시작하여 내년 4월까지 레지던시 참여작가의 6회에 걸친 개인전을 끝으로 2기 프로젝트를 마무리한다.

 

그 가운데 12월 20일 부터에는 레지던시의 작업 과정을 공유하는 자리로 <2013 사슴사냥 레지던시 오픈스튜디오>와 <TIME LINE 전>이 동시에 열린다.

 

작가들의 레지던시 프로젝트 공간을 2년째 후원해주고 있는 ㈜ 디포그(김창홍.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271-20)에서는 12월 20일, 21일 양 이틀간 7명 작가들의 오픈스튜디오가 진행되며, 아트포럼리(부천시 원미구 상2동 에서는 12월 20일부터 2014년 1월 27일까지 지난 1년간 작가들의 행보를 담은 <TIME LINE>전이 열린다.

 

2012년 부천지역에서 처음으로 지역과 연계된 예술 커뮤니티 생성을 위해 작가 레지던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면 2013년 레시던시에서는 작가 작업 자체의 심화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하였다. 그러나 작가들의 개별 작업에 대한 예술적 성과와 더불어 디포그 기업과의 협업, 삼정동 지역주민 모임과의 ‘평상프로젝트’ 같은 지역과의 네트워크가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김민지(회화), 박명래(사진), 송수연(회화&설치), 이능재(회화),한재열(회화), 허연화(조소), 홍동철(회화) 작가가 참여하는 단체전 <TIME LINE>전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작업과 예술적 시도들을 볼 수 있고 지난 1년간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현재의 상태를 점검하는 과정을 담았으며, 향후 지속될 레지던시 프로젝트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한다.

내년 5월로 3기를 맞이하는 사슴사냥 레지던시는 올해의 성과를 바탕으로 좀 더 지역현안과 시대상을 반영하는 작업, 지역과의 더 밀접한 커뮤니티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아트포럼리 홈페이지(www.artforum.co.kr)를 통해 알수 있다.

▮대안공간아트포럼리

IMG_2789

IMG_2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