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Scroll to Top

To Top

Select a Page:
More Info
Read More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김야천

<당신의 오월>

2011. 12.07(wed)-12.18(sun)

오월편지를 쓰면서

잠 못이루는 새벽.

며칠 사이 성급한 얼굴로 다가온 계절을 바라 보다

낯선 옷차림으로 당신을 만나려 외출합니다.

아직은 세월이른 빛깔에 눈시린 아침

서투른 보행의 몇 번째 계단에서 나는 울고 있는가?

내일은

반짝이는 별…

마르지 않는 샘에 물길러 갑니다.

당신의 오월에, 오월의 당신을 만나고 싶습니다.

■김야천

 

 Submi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