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아트포럼리 Archives - 아트포럼리

01

9월

아트포럼리신진작가전

아트포럼리_artforumrhee_임수작가

■ 전 시 명 : <자악발전소>

■ 작 가 명 : 임수아

■ 전시기간 : 2019. 09. 04. () – 09. 22. (일)

*10:00-18:00 / 휴관 없음

■ 오 프 닝 : 2019년 9월 18일 18:00 라이브 퍼포먼스

■ 장 소 :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 문 의 : www.artforum.co.kr T.032_666_5858

■ 기 획 :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 아트디렉터 : 이훈희

■ 큐레이터 : 고주안

■ 후 원 : (사)한국메세나협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결국에는 굴리는 방향대로 굴러갈 무거운 바퀴처럼

박수지 (큐레이터/AGENCY RARY)

아주 오랜 시간 전에, 내가 크기를 갖고 있다고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작았을 때, 그러니까 오로지 취약하고 언제나 의존적이기만 할 때가 있었다. 임수아의 작품에 등장하는 ‘나’는 그 자신이 벗어날 수 없는 한계, 즉 ‘나’의 정신이 ‘나의 몸’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는 사실에 꽤나 자주 곤혹스러워 한다. 또한 ‘나’의 그 불완전함으로 인해 세계와 관계 맺는 방식이 달라진다고 여길 때도 이 곤란함이 유지된다. 이 곤란함은 도움을 받아야 하는 사물에서부터 인간관계까지를 포괄한다. 임수아는 이 과정을 반복하며 “그렇게 나는 작은 것이 되어버린다”고 말한다.

임수아가 자각한 일련의 취약성과 의존성은 그가 매체를 다루는 때에 극명히 드러난다. 스타킹, 천과 같은 유연성을 가진 물체는 임수아를 통해 늘어나고 휘어지길 반복하다가 에폭시와 함께 단단한 물성의 사물로 변모한다. 이러한 의도적인 굳힘의 과정은 언제 어떻게든 외부의 힘에 따라 제 형태를 바꿔버리는 사물을 임수아의 의지대로 유지시킨다. 굳어버린 형태에 임수아의 의지와 사물의 자율성이 어떤 비율로 구성되었는지는 덜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굳혀보겠다는 마음, 즉 정신으로 먼저 구축시킨 탈의존성의 상태다. 그렇다면 유연성은 취약한가 단단한가? 의존성은 단단함이라는 상태와 어떤 관계를 맺을 수 있는가? 결국 어떤 질문이 가능해지느냐가 문제가 된다.

언제든 으깨질 준비가 되어있고, 쉽게 상해버릴 것이 분명하며, 어떤 면에서는 ‘나’를 구성하는 두부는 임수아의 ‘나’를 대신하기도, 증명하기도 한다. 초기 작업에서 임수아는 두부를 으깨 손을 만들거나 얼굴을 만드는 등 다소간 두부의 물성 자체에 이입한 작품을 선보였다. 이 두부를 불특정 다수의 타인이 섭취하도록 만든 임수아는 ‘두부로부터 에너지를 얻는다’고 표현한다. 유약하고 취약한 ‘나’와 그로부터 에너지를 얻게 한다는 관점은 미약하나마 그의 의존성을 역행하는 방식의 메커니즘이 된다. 그래서 두부의 무게는 임수아의 신체를 대변하는 무게라기보다 그의 의지를 표출하는 무게가 된다.

임수아 두부

타투를 하듯 라텍스에 단어를 반복해 새기거나, 자악, 장악, 자각, 자위, 자해, 작위, 작가, 자악, 사악 등의 단어를 쓰는 행위는 임수아에게 있어 일종의 삶의 상태를 받아들이고, 그 과정을 통해 생활의 지침을 자각하게 하는 역할을 하는 듯 보인다. 하얀 종이가 까맣게 될 때까지, 임수아가 ‘활주로’라고 명명한 고무판이 원래의 색을 잃을 때까지 반복해서 새겨진 단어들은 작가의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이번 전시에서 보이는 <활주로>(2019)는 ‘빨리, 명상, 무기력, 그냥하기’라는 단어가 선택되었다. 우리가 ‘빨리’의 형태를 고정적인 형상으로 합의 할 수 있는가? ‘무기력’의 형상을 특정한 무언가로 표현해볼 수는 있어도 그 형태는 고정적일 수 없다. 즉 형태를 갖고 있지 않은 일련의 단어들은 전적으로 작가의 수행에 의해 가시화된다.

영상 작품 <닦다>(2018)에 등장하는 작가는 마네킹에 가발을 씌워 바닥을 닦는다. 흘러가는 문구에는 남성스럽게 보이거나 여성스러워 보이는 것 어느 한 가지에 함몰되어 읽히는, 그러나 발생되지는 않은 상황 대한 거부가 드러난다. 이는 전적으로 예측 불가능한 타자의 시선에 대한 부대낌, 다시 말해 상대적이고도 관계적인 태도임이 분명하다. 임수아는 때때로 상대적 관계성 안에서 발생하는 인식들을 ‘불쾌’하게 여기곤 했는데 이 상대성에서 임수아가 그 스스로 규정한 그의 위치는 늘 ‘유약함’, ‘의존적’과 같은 단어들에 더 가까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임수아가 하나의 카테고리로 읽히는 것을 두렵게 여기거나 강력하게 거부하듯, 작가가 천착하는 ‘나’는 매년 달라질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더욱 임수아의 ‘나’는 공유 불가능하다. 애초에 공유 가능한 무언가로 출발된 것이 아니다. 다만 탈의존성의 의지를 발현시키는 단계의 순서와 그 깊이는 ‘임수아’와 ‘나’의 거리를 좁히기도 하고 멀어지게 하기도 한다. 결국 몸은 구축된다. 고정되지 않은 ‘나’가 끊임없이 변모하며 구성되듯이. 결국에는 임수아가 굴리는 방향대로 굴러갈 무거운 바퀴처럼.

13

8월

2015올레이지]어른Class_바느질그림1st

 

 

IMG_8907[1]

 

많이 기대하던 시간이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작년에 시험적으로 운영 했던 <2014 신도시 구놀이 올레이지>에 참여자로 인연을 맺었던 분이 올해는 참여자이자 선생님으로 첫 수업을 선보이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이은정선생님이신데요. 학부시절 전공을 살려 감각적인 작업들로 일상을 다르게 보게 해 오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바느질 그림>과정 강의를 맡아 주셨습니다.

페브릭에 얽힌 개인적인 기억과 꿰매는 행위가 주는 몰입과 치유에 집중하는 시간입니다.

그 첫시간으로 다른 작가들의 사례를 살펴보고 기법, 내용에 대한 선생님의 의도를 설명 중이십니다.  가끔씩 바느질을 해보긴 했지만 전시를 할 작품으로 바느질을 생각해본 적이 없는 참여자들이 갖고 있는 일종의 두려움(?)에 대해 같이 공감하고 같이 시도해 보기로 마음을 다시 부여잡게 되었습니다.

 

IMG_8914[1]

 

IMG_8920[1]

 

IMG_8926[1]

 

IMG_8933[1]

 

여성이 나이를 먹고 온전히 개인으로 설 수 있는 시간은 물리적인 양의 문제도 있지만 누군가의 도움이 없이는 가능하지 않다는데서 오는 힘듦과 노력, 이해, 기쁨의 모든 과정을.

그 과정을 모두  겪은 동료들에게 처음 꺼내는 자리였습니다.

IMG_8945[1]

 

IMG_8950[1]

 

IMG_8955[1]

아무렇지 않은 듯 이야기를 시작했지만 자기 고백을 통한 성찰의 시간  부재에서 비롯한 ‘감정의 폭발’이 되기도 했습니다.

어느정도 정리가 되고 나서 작업 구상을 해보니 현재 나에게 가장 소중한 아이와 가족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나를 구성하고 있는 토대를 잘 알고 있다는 것은 중요한 일이지요.

IMG_8958[1]

 

IMG_8967[1]

이은정 선생님도 예외가 아니셨습니다.  지못미 사진이지만 예뻐보여서 같이 올려봅니다.

많은 것을 쏟아내고 계획하고 공감한 시간. 올해 올레이지의 가장 중요한 날이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본격적으로 작업에 들어가면 또 어떤 이야기와 이미지들이 이어질지 벌써 기대됩니다.

 

강신영씨의 겉싸개에 얽힌 이야기와 구상

30

6월

[2015올레이지] 오리엔테이션&’아녜스의 해변’감상

첫번째이야기-작년에 이어 올해도 <2015 신도시 구놀이 올레이지>를  할 수 있게 되어 기획자나 참여자 모두 기쁜 마음으로 첫 모임을 갖았습니다.  프로젝트 시작을 알리는 웹자보가 띄워지자 마자  지역 신문을 통해 혹은 입소문을 통해 신청해 주신분들이 많아  2,3일만에 마감이 되었지요.   대기신청을 해주신 분들도 많이 계시지만 여건상 모두 함께 할 수 없어서 내년을 기약합니다.

아이를 집에서 돌보시다 참여하시는 엄마를 특급환영하는 프로젝트, 올레이지!!

올해는 작년에 비해 더욱 많은 아이와 엄마가 함께 합니다. 게다가 여름방학이 코앞이라 방학중에는 동생들의 형님들까지 가세할 예정이라 8월의 예술꼬뮤니티 아터는 꽤 규모있는  유치원을 방불케할 것 같습니다. 더위를 날려버릴 기세로 방학을 기다립니다.ㅋㅋㅋㅋㅋㅋ

우선은 선생님들의 프로그램에 대한 개요 설명을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전년도 프로젝트 참여자이자 올해 ‘바느질 그림’을 담당해주실 이은정 선생님의 <자투리 천으로 만들어내는 기억의 조각> 개요 설명중. 아이를 키우느라 발산하지 못했던 예술적 감각을 유감없이 보여주시리라 기대합니다.

 

 

 

2015-06-25 10.56.57

2015-06-25 10.58.07

 

 

상2동 마을내 <아이금속공방>대표이신 김민균선생님의  ‘금속아트’-<재활용재료에 새로운 의미를 담은 정크아트>수업에 대한 피티.

2015-06-25 10.59.08 2015-06-25 10.59.33

그리고 현대미술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실 미디어아티스트 송차영작가의 <일상적 오브제와 현대미술>에 대한 이야기

IMG_7732

2015-06-25 10.57.09 IMG_7737

 

마지막으로 오늘의 대미를 장식한  아녜스바르다의 <아녜스의 해변>을 함께 보았습니다.

2015-06-25 11.51.34 IMG_7738

 

아녜스바르다가  80세 생일을 맞아 여성으로서, 작가로서의 일생을 돌아보며 제작한 자전적다큐멘터리.

표현방식이 상당히 감각적이고 회고적 내용이 여성으로서 많이 공감되면서 아련했습니다.

아이를 분리하고 오랜만에 나만의 시간을 갖는  참여자들이 엄마와 아내가 아닌 내 자신으로 무언가를 오롯히 존재하길 바라며 어색함이 익숙해지면 좀더 욕심내길 바라는.

무언가 많은 것을 바라고 소망하고 준비하는 시간들이었던것 같습니다.

시간 관계상 끝까지 보지못했지만 쉽게 보지 못하는 귀한 필름을 소개해주시고 볼 수 있게 해주신 송차영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19

3월

사유게르 네트워크파티

2015 사유게르 비평가 프로젝트 인터뷰 & 네트워크 파티

 

2015년 3월 19일 오후 4시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B1프로젝트룸에서 2015 사유게르 프로젝트에

지원한 지원자분들의 인터뷰이자 네트워크 파티가 진행되었어요.

IMG_1059

형식적이고 딱딱한 분위기 보다는 편한 분위기 속에서 인터뷰를 진행하고자

‘네트워크 파티’의 형식을 빌려왔어요 🙂

심사위원으로는 경기문화재단 문예지원팀장 백기영 님,

전 문화역서울284 예술감독이었던 김노암 님,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다방의 이관훈 님,

부산의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이자 사)비영리전시공간협의회 대표인 서상호 님이

참석해주셨답니다.

IMG_1065 IMG_1091

대안공간 아트포럼리에 대한 이해를 돕기위해 간단하게(?) PT도 준비했고,

토마토스튜와 샐러드 등 맛있는 음식들을 먹으며 편한 분위기 속에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IMG_1249 IMG_1252 IMG_1309

공간에서도 비평가와는 처음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라서 궁금한 부분 등을

많이 여쭤보고 처음 알게된 흥미로운 내용들도 많았답니다.

네트워크 파티 형식으로 진행된 인터뷰는 공간에서도 처음이었는데

생각보다 편한 분위기 속에 더 많은 이야기들을 담을 수 있었던것 같아요 🙂

 

이렇게 2015 사유게르 비평가 프로젝트의 네트워크 파티는 끝~

다음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