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Scroll to Top

To Top

Select a Page:
More Info
Read More
한석경 <사사>(私事) 한석경 <사사>(私事) 한석경 <사사>(私事) 한석경 <사사>(私事) 한석경 <사사>(私事)

한석경 <사사>(私事)

 

 

 

■ 전   시   명  : 사사 (私事)

■ 작   가   명  : 한석경

■ 전 시 기 간 : 2020. 10. 10. (토) – 10. 31. (토)

                      *토 10:00-18:00 / 매주 일요일 휴관

■ 장            소 :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 문            의 : artforum.co.kr T.032_666_5858

■ 기            획 :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 아트디렉터 : 이훈희

■  큐 레 이 터 : 조은영,유상아

 

 

 

 

 

■  작 가 노 트

 

노인의 시간은 다르게 흐른다. 해보다 빠르게 하루를 맞이하고, 해가 지기 전에 눕는다. 직립의 시계가 다른 형태로 인간에게 쓰이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 원래 노인의 근육은 오그라붙을대로 다 붙어버렸기에, 30대 성인이 걸을 때 양 다리에 모래주머니를 차고 걷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고 한다. 느릿느릿 발걸음을 떼고 꼬물꼬물 손을 움직이며 무언가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그들의 ‘시간’이라는 것이 분명 다르게 흐르고 있음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마치 그것은 얼음이 녹는 것과도 비슷한 느낌이다. 사라지는지 미처 몰랐으나, 어느새 손에 쥘 수가 없다.

우리의 몸 속에 기운이 충만할 시에는 마음에 늘상 번민으로 가득하여 미간 사이에 늘 무거움이 자리잡고 있었다. 시간이 지나게 되면 될수록 세상에 대한 기대, 스스로에 대한 생각의 무게감이 덜어지고 그렇게 ‘가벼움’ 이라는 생경한 질량이 인생에 들어서기 시작한다. 그렇게 영원한 소멸로 다가가게 된다.

‘사사(私私)’는 이 일 저 일이라는 뜻으로, 모든 일을 이르는 말이다. 때문에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사사롭다’라는 말은 공적(公的)이 아닌 개인적인 범위나 관계의 성질을 갖고 있는 것을 뜻한다.

한 사람이 한 세상을 살았고 그렇게 한 세대가 사라지게 된다. 사람의 삶을 다했을 때 모든 것이 사라진 것이 아님을, 개인의 서사가 역사의 한 조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망각하고 있다. 사사로울 정도로 익숙한 풍경, 사사롭다고 여기는 빛의 움직임, 사사로운 목소리의 시간들까지. 지금 여기에, 희미한 그 작은 목소리가 아직 있다.

 

 

 

 

 

1.사사롭다 HD채널 5분42초 2020

 

2.사사로이#01 사진이미지, 종이에 채색 가변프레임_12.5cm18cm 670mm425mm120 2020

 

3.사사로이#02 사진이미지, 종이에 채색 가변프레임_12.5cm18cm 670mm425mm120 2020

 

사사_전시전경

 

사사_전시전경

 

사사_전시전경

 

 

 

 Submit a Comment